• 단계적 일상회복 맞춰 방역체계 전환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다음 달 초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으로의 방역체계 전환에 맞춰 유치원, 초·중·고교가 등교 확대를 추진한다.

정부는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일상회복 이행 계획을 밝혔다. 학교 방역 체계를 촘촘하게 유지하면서 초·중·고교와 대학 대면수업을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골자로 한다.

경제 부문에서는 오는 27일부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손실보상금이 차질 없이 지급되도록 노력하고, 외국인 근로자 등 인력 수급을 포함해 기업활동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식당‧카페 등의 운영시간 제한을 해제하되, 유흥시설 등 일부 고위험시설은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염두에 뒀다.

민생경제 회복 차원에서 방역상황을 고려해 소비 쿠폰을 재개하는 방안, 다음 달 열리는 코리아 세일페스타와 같은 소비행사를 개최하는 방안도 물망에 올랐다.

정부는 일상회복 과정에서 문화활동 재개를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다음 달부터 콘서트·음악회 등 개최를 확대하고, 여행도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업계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추가적인 금융·재정 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한편, 각 지자체는 일상회복 추진단을 구성해 지역 주도 일상회복을 지원하기로 했다. 방역조치 완화에 따른 감염 확산 가능성을 고려해 기본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하고 관련 캠페인을 진행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