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분기 수도권서 92개 단지, 총 9만341가구 분양 예정

수도권 연도별 4분기 분양 물량 [그래프=부동산114]


올 4분기 수도권에서는 9만 가구의 신규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통상 4분기가 비수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많은 물량이다.

이달 중 발표되는 국토부의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에 따라 시세보다 합리적으로 새 아파트를 살 수 있다는 주택 수요자들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4분기 수도권에서는 92개 단지에서 9만341가구(임대분양 제외)가 분양(10월 기분양 완료분 포함)된다. 이는 2000년 분양물량을 집계한 이후 2015년 4분기(9만5686가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일반분양 물량도 대량 확보됐다. 올 4분기 수도권 분양물량 중 일반분양 가구수는 총 5만336가구가 풀린다.

지난 2016년 11월 서울 전역과 과천·성남·하남·고양 등 수도권에 조정대상지역이 처음으로 지정된 이후로는 가장 많다. 규제지역 지정에 따른 청약 규제로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았던 수요자들에게는 청약 당첨 기회가 한층 높아진 셈이다.

서울은 17개 단지에서 2만2259가구가 나온다. 이 중 전체 분양물량의 약 93%(2만620가구)가 재개발·재건축 단지다. 둔촌주공을 비롯해 신사1구역, 방배5구역 등 정비사업을 통한 신규 아파트 공급에 물량이 대거 집중된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투시도 [사진=두산건설 제공]

경기도는 58개 단지에서 5만3395가구가 나온다. 올해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서 뜨거웠던 서남부권역에선 5개 단지, 7095가구가 공급된다.

주요 단지로는 두산건설이 이달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일원에서 선보이는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이 있다. 인근에 위치한 4호선 반월역에서 의왕역 간 BRT 노선과 이와 연계된 GTX-C 의왕역 신설이 확정되면 서울 도심까지 접근성이 대폭 개선된다.

용인 모현도시개발지구(힐스테이트 몬테로이), 파주운정신도시(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오산세교지구(중흥S클래스에듀파크) 등 도시개발지구와 2기신도시 위주의 공급도 활발할 예정이다.

인천에서는 연말까지 17개 단지에서 1만4687가구가 나온다. 올 3분기까지는 부평캐슬&더샵퍼스트, e편한세상주안에듀서밋, 힐스테이트자이계양 등 구도심 정비사업 위주의 공급이 주를 이뤘다면 4분기에는 송도더샵, 송도힐스테이트, 검단신도시우미린 등 신도시를 중심으로 분양이 진행된다.

업계 전문가는 "최근 수도권 아파트값이 꺾일 줄 모르고 상승 중인 데다 대출규제까지 더해지면서 내 집 마련의 길이 점점 좁아지고 있는 만큼 기회만 된다면 청약을 적극적으로 노리는 것이 좋다"면서 "단기간 다수 분양물량이 집중되는 만큼 입지와 교통호재 등 단지의 옥석가리기는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