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로고[사진=EPA·연합]

구글이 내년 1월부터 구독 기반 앱의 수수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구글은 블로그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구글플레이 수수료 정책을 발표했다.

기존에 구독 앱은 첫해 매출의 30%를 구글에 수수료로 내고, 이후에는 15%의 수수료를 내야 했으나, 이번 조치로 첫해부터 수수료율 15%가 적용된다.

구글은 전자책, 음원 플랫폼 서비스 같은 유료 콘텐츠 앱의 수수료율은 10%로 낮췄다. 다만 게임 앱에 대한 수수료율 변화는 없었다.

앞서 애플은 디지털 잡지, 책, 오디오, 음원 등의 콘텐츠 구독 서비스 앱에 외부 웹사이트와 연동하는 링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은 그동안 앱스토어 입점사가 외부 결제를 안내하는 걸 금지해왔다. 애플 앱스토어 인앱결제는 다른 결제 방식 대비 결제 수수료율(30%)이 높아, 소비자가격 인상의 주요 요인으로 지목받았다. 외부결제 시 이용자들은 디지털 콘텐츠 이용료를 절감할 수 있다.

이는 세계 각국에서 구글, 애플 앱마켓 수수료가 너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 행보로 풀이된다. 

한국에선 수수료가 높은 인앱결제 강제를 방지하는 '구글 갑질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지난 9월 14일에 세계 최초로 시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