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넷마블·엔씨 신작 게임, 원스토어에도 입점한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21-10-13 11:00
13일 국내 게임·OTT·음원·앱마켓 기업 상생협약 국내 앱마켓 앱 입점 지원... 앱 부당 차별 금지 3N 모바일게임 53종 중 6종만 국내 앱마켓 입점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의 신작 모바일게임을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 등 토종 앱마켓에서도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지난 수년간 구글과 애플 앱마켓 대비 국내 앱마켓에 입점하는 게임의 수가 턱없이 부족해, 국내 게임사들이 토종 앱마켓을 패싱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는 13일 국내 앱마켓,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음원 플랫폼,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와 ‘국내 앱마켓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맺었다. 게임, 음원, OTT, 앱마켓 기업이 모두 참여하는 상생협약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앱마켓은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가 참여했고, OTT는 웨이브와 티빙, 음원 플랫폼에선 멜론, 지니뮤직, 플로가 참여했다.

이들은 국내 콘텐츠 기업이 앱마켓에 입점할 때 부당하게 차별받지 않도록 하고, 국내 앱마켓의 원활한 콘텐츠 입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의 공정경쟁, 동반성장 환경 조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다음달 출시하는 신작 모바일게임 '블루 아카이브'와 '리니지W'를 원스토어에도 출시한다.

그동안 게임업계 3사는 구글과 애플 앱마켓 대비 국내 앱마켓에 앱을 제공하는 데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구글과 애플 앱마켓에 앱을 출시하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국가에 서비스할 수 있어 국내 앱마켓에 앱을 출시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구글과 애플이 높은 시장지배력을 기반으로 경쟁 앱마켓에 앱을 제공하지 못하게 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루나미엘레 컨벤션홀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한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식'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실제로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3사가 출시한 모바일게임 53종 중 국내 앱마켓에 입점한 게임은 6개에 불과했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3사의 ‘토종 앱마켓 패싱’으로, 지난 3년간 3조6000억원의 앱마켓 결제 수수료가 구글, 애플에게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이번 국회 국정감사에선 3사가 구글, 애플 앱마켓의 시장지배력을 높이는 데 책임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상생협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마련한 ‘국내 앱마켓 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서 진행됐다. 원스토어와 갤럭시스토어는 콘텐츠업계와 이용자들에게 국내 앱마켓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앞서 구글의 앱마켓 인앱결제를 막는 ‘구글 갑질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당시, 앱 개발사가 국내외 앱마켓에 차별 없이 콘텐츠를 제공하는 ‘콘텐츠 동등 접근권’ 조항이 논의됐으나, 중소 앱 개발사에 부담이 될 수 있고, 국내 앱마켓에 특혜를 줄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최종 법안에선 제외됐다. 이에 과기정통부가 국내 앱마켓 생태계 지원을 위한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국내 앱마켓과 콘텐츠 기업의 경쟁력 확보는 이용자들이 한류로 대표되는 우수한 국내 콘텐츠를 다양하고 저렴하게 즐길 수 있고, 이를 통해 창작자와 개발자의 권리 보장 강화, 관련 콘텐츠 산업 성장의 토대”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