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2일 코로나19 일상회복에 대한 국민의 기대감은 잘 알지만 조심스럽게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두 번째 회의에서 일상회복의 신중한 진행을 강조했다.

그는 "매우 긴 시간 동안 국민들께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철저하게 협조해 주시느라 많이 지치고 피로감도 누적되어 있기 때문에 이처럼 일상회복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희망이 커지고 있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모습일 것"이라며 "하지만 서두를 수는 없다. 코로나19 방역과 마찬가지로 일상회복도 우리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외 여러 나라의 앞선 경험을 볼 때, 일상으로의 단계적 전환 역시 무조건 안심하기보다는 ‘희망을 품은 위기의 순간’으로 이해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야 하는 매우 도전적인 과제임이 분명하다"라며 "미지의 길을 갈 때는 한 걸음 한 걸음 조심스럽게 나아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총리는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통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일상회복의 폭을 확대하되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균형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김 총리의 설명에 따르면 오늘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의 초안을 위원회에서 논의한다. 회의에서 다루는 안건을 자세히 살펴보면 △일상회복의 초기 단계서 백신 접종 완료자 중심 방역기준 완화 △일상회복 시기의 단계 구분 진행 △자율과 책임 방역의 강화 등이다.

김 부총리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기준을 완화하는 것에 관해 "백신 접종이 감염예방과 중증화율, 사망률 모두를 크게 줄여주고 있기 때문에, 감염 확산의 위험을 낮추면서 일상회복을 시작하려면 불가피한 선택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일상회복의 단계별 적용에서는 중증화율이나 사망률과 같은 지표를 좀 더 비중 있게 감안하고,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전환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방역완화 조치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이나 소외된 계층부터 하고, 감염확산의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을 ‘방역수칙 완화’로만 보지 말고, 코로나로 인해 드리워진 사회 곳곳의 그늘을 걷어내는 일로 폭넓게 바라봐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일상회복의 진행에 관해 김 총리는 "우리가 시작하게 될 단계적 일상회복은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하게 나아갈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국민들께서 만족하지 못하는 속도일 수도 있다"라며 "이런 점까지 감안해 정부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최대한 담아내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