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폭 질의 중 팀킬 발언…정청래 "왜 이래"
  • 장내 어수선…임 의원 "어디까지나 농담"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학교 폭력' 관련 질의를 하던 중 같은 당 정청래 의원을 언급해 장내가 술렁였다.

임 의원은 21일 오전 문체위 종합감사에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체육선수 학교폭력 문제에 대해 질의했다. 이 과정에서 갑자기 정 의원에 대해 "학교 다닐 때 싸움도 많이 하고 친구도 많이 괴롭혔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황 장관에서 "학교 다닐 때 싸움해보셨나", "친구 괴롭힌 적 있나" 등의 질문을 던졌다.

민주당 의원들이 이내 웅성거렸다. 정 의원은 "왜 이래"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김승원·박정 의원 등도 적잖이 놀랐다.

이날 한복의 날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감에 참석한 임 의원은 한복 산업 진흥방안 구상에 대해 질의하다가 "옆에 있는 정 의원에게 같이 한복을 입자고 제안했는데 거절당했다"고도 했다.

임 의원은 어수선한 분위기를 의식한 듯 질의를 마무리하면서 "정청래 의원님을 거론한 것은 어디까지나 농담으로 한 말"이라며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속기록에서도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이채익 문체위원장은 "의원이 일방적으로 삭제를 요구한다고 (속기록에서) 삭제되는 게 아니다. 의원들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후 의원들 거수 동의 절차를 거쳐 해당 발언을 속기록에서 삭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