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현대중공업그룹으로 인수된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시장 성장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올해 3분기에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3분기 매출 9719억원, 영업이익 337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글로벌 인프라 투자 및 원자재가 상승 등에 따라 매출은 전년대비 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중국시장 성장세 감소에 따른 영향 등으로 전년대비 47% 줄었다.

사업부별 실적의 경우, 건설기계 사업은 매출 75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3% 성장했다. 그러나 중국시장의 환경 규제 강화에 따른 수요 위축과 원자재 가격 인상이 손익에 영향을 끼치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5.4% 감소한 225억원을 기록했다.

엔진 사업부문은 건설장비 수요 급증과 발전기, 소재, 부품 등 판매 라인업 다양화로 매출은 전년대비 25.9% 늘어난 2141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백신 접종 가속화에 따른 각국 경기 부양책이 본격화 될 것을 고려했을 때 다음 분기부터는 눈에 띄는 실적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국시장의 경우 수익성 높은 대형 라인업 판매에 집중할 계획이며, 신흥시장의 경우 영업망 확대를 통한 현지 밀착 영업으로 수익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현대두산인프라코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