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ESA∙UAM∙HMD 등 방산을 넘어 민수까지 다양한 협력 모델 발굴 나서
한화시스템이 글로벌 대표 방산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수출 경쟁력 강화에 본격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아덱스) 2021 ' 기간 동안 이스라엘 대표 방산 기업 엘타시스템 및 엘빗시스템과 각각 ‘상호 기술협력 및 수출 기회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한화시스템은 엘타와 'AESA레이다 수출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화시스템의 AESA레이다 안테나 및 전원공급기와 엘타의 레이다 신호처리기를 통합하는 등 양사의 강점을 융합해 글로벌 시장에서 항공기용 AESA레이다 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이 국방과학연구소와 개발하고 있는 AESA레이다는 '한국형 전투기의 눈'이라 불린다. 특히 AESA레이다의 핵심 부품인 TRM(송수신모듈)에 질화갈륨(GaN)기반 소재를 적용해 크기는 줄이고 출력은 높였다. 발열량도 더 낮춰 레이다 효율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를 통해 다양한 크기의 AESA안테나 구현이 가능해졌다. 엘타는 이스라엘 국영기업 IAI 산하 레이다 전문 기업으로 AESA레이다의 신호처리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엘빗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항공전자 분야의 포괄적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군 뿐만 아니라 민간 산업분야까지 양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력 분야를 본격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엘빗은 이스라엘 대표 민간 방산업체다. 각종 항공전자 장비 개발∙체계통합∙성능개량 등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항공기 조종사의 360도 상황인식과 순간 대응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헬멧시현장치(HMD)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항공기의 비행안전과 대응·회피·침투 기동에 필수 센서를 개발·공급하고 있는 엘빗과 도심항공 모빌리티 및 국방 항공분야까지 상호 협력 가능성이 무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엘빗의 해외 항공기 성능개량 사업에 한화시스템의 AESA레이다 사용도 추진 중이다.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지난 40여 년간의 방산 기술을 바탕으로 우주∙UAM 등 신사업 영역을 다각화하고 있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선진 기업들과 기술 협력을 지속적으로 모색하며 수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한화시스템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