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조원 조달계획 무산
  • "채무 이행은 보장 못해"

[사진=로이터]
 

파산 위기에 몰린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그룹이 홍콩 증시에서 주식 거래 재개를 신청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이날 헝다그룹은 공시를 통해 “다음날(21일)부터 주식 거래를 재개하겠다고 신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헝다그룹은 "재정적 의무를 모두 이행할 수 있다는 보장은 할 수 없다"고 전했다. 헝다 주식거래는 지난 4일부터 거래가 정지됐다.

헝다는 중국 지도부가 부동산 가격 폭등에 칼을 빼들면서 심각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만기인 위안화 채권 이자 1억2180만 위안(약 225억원)을 지급했지만, 여전히 쌓여있는 채무가 산더미다. 헝다는 자금 유치 비율이 높은 국내 시장을 우선해 이자를 갚았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헝다가 부동산 관리 자회사인 헝다물업(物業) 지분 51%를 중국부동산 개발 업체인 허성촹잔(合生創展)에 파는 계약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자회사와 보유 부동산 등 핵심 자산을 팔아 디폴트 위기를 넘기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긴 셈이다.

이달 초 허성촹잔은 헝다물업 지분 51%를 400억 홍콩달러(약 6조628억원)에 매입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었다.

헝다가 위안화 채권의 이자 납입을 우선시하고 있지만, 정작 당국이 그룹의 자산 매각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중국 정부의 구조조정이 본격화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