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석준 의원, “오늘 발대식이 윤석열 지지세 막판까지 올릴 “체크포인트”, 곧 “체크메이트”할 것”

홍석준 의원(오른쪽)이 윤석열 후보(가운데), 이인선 수성을 당협위원장과 함께 손을 맞잡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사진=홍석준 국회의원실 제공] 

전국적으로 대선 정국의 열기가 달아오르는 만큼 대구· 경북의 대선 열기 또한 후끈  달아오르고 있어 각 후보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지역사회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민의 힘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캠프 대구 선대위 위원장인 홍석준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은 20일 국민의 힘 대구시 당에서 '윤석열 예비후보 국민캠프 대구선대위 발대식 및 위촉장 수여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발대식은 보수의 심장이라고 불려지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열려 세 결집의 터닝포인트를 의미하는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발대식에서 윤석열 예비후보는 “부정부패와 안하무인, 국민 무시의 비 민주적 상황을  정권 교체를 통해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대구 시민의 뜨거운 지지는 늘 잊지 않고 가슴에 간직하고 있다. 젖 먹던 힘까지, 최선의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힘으로 정권을 되찾고 대구·경북의 염원을 이루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홍석준 의원은 오늘 이 자리는 “윤석열 예비후보에게 이어지는 대구 시민의 응원과 지지를 한 곳 으로 모아 시너지를 증폭 시켜, 표심을 다질 만반의 준비가 끝났고, 특히 윤석열 예비후보의 지지 세를 막판까지 끌어올릴 '체크포인트'이며, 곧 '체크메이트가 될 것 이라고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한편, 이날 발대식에는 대구시 각분야 여성단체 지도자와 이인선 수성을당협위원장의 지지 선언이 있었고, 전 국회의원, 임병헌, 윤진 등 전직 구청장·군수와 김규학, 김대현, 김지만, 이영애, 이만규, 하병문, 김의식, 오철환, 박일환, 박돈규, 등 전·현직 시·구 의원을 비롯해 윤석준(유림회 대구회장), 박현제(국회 의정자문회의 의장), 이장기(대구시노인회 회장), 신정옥(대구시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차순도(메디시티협회 회장), 추교익(K뷰티인협회 회장), 윤은철(한국베버리지협회 회장), 장해진(헌법정신수호단 총장), 김인찬(대구윤사모 회장), 남기석(만세운동본부 대표), 조임호(전국중소기업중소상공인협회 회장), 김환열(전 대구MBC 사장), 이상규(경북대 명예교수), 김상현(기독신문 대표), 배해근(한국생활국악협회 회장), 김미숙(GBSU해외봉사단 회장), 성삼영(정지교육원 원장) 등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뜻을 함께 했고, , 율산 리홍재 선생이 석상 휘호해서 윤석열 예비후보에게 증정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