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 겸 CEO와 공동 수상
구광모 LG회장이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와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밴 플리트상'을 공동 수상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코리아소사이어티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2021년 연례 만찬을 개최하고 이 상을 두 사람에게 수여했다. 

밴 플리트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한 뒤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이다. 매년 한미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이날 두 사람은 만찬에 직접 참석하지는 못하고, 영상 메시지로 소감을 대신했다. 구 회장은 "역사적으로 한미 관계 증진에 기여해 온 코리아소사이어티에 감사하다. GM과 수상을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각별하다"며 "GM은 LG가 배터리,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하면서 함께해 온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어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둔 LG와 GM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의 설립은 기후변화와 같은 위기에 대응하는 한미 기업 간 모범적인 협력사례다"며 "LG와 GM이 개발하는 배터리 전기차는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와 GM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를 통해 미국 내 공장에 40억 달러(약 4조7000억원)를 공동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대량 생산을 준비하는 등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구 회장은 "LG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 전 세계 많은 기업이 함께 할수록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변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LG와 GM을 넘어 글로벌 기업의 동참과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 역시 영상 메시지를 통해 "LG와의 파트너십은 GM의 전동화 전환 및 탄소 배출 제로의 비전에 긴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GM은 한국에 약 1만2000명의 임직원과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에 걸쳐 약 190개의 대리점, 그리고 약 430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고 있다”며 “한국 사업장에서 개발돼 미국에서 생산되는 볼트 EV는 글로벌 협력이 얼마나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게 만드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덧붙였다.
 

구광모 LG회장.[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