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중앙)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스포츠클라이밍 선수 서채현(18. 좌)과 탁구 선수 신유빈(17, 우)선수와 후원협약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지난 8월 도쿄올림픽에서 깊은 인상을 남긴 국가대표 스포츠 유망주 후원에 나선다.

신한금융은 전날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선수와 여자탁구 신유빈 선수의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스포츠클라이밍과 여자탁구 국가대표팀 후원을 진행 중인 신한금융은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두 선수의 국제대회 참가, 훈련지원, 전담 트레이너 기용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스포츠클라이밍의 서채현 선수는 2019년 IFSC(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 월드컵 7차 대회를 통해 리드 부문 2위에 오르며 성인무대에 데뷔했으며, 이후 열린 8차 부터 11차 대회까지 4회 연속으로 우승했다. 또한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종합 성적 8위를 기록하는가 하면 지난달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리드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여자탁구의 신유빈 선수는 10세의 나이로 전국종합탁구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국가대표 상비군, 국가대표, 올림픽 대표에 최연소로 선발된 대한민국 여자탁구의 유망주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메달 획득에 실패했으나 전세계 탁구계에 본인의 이름을 각인시켰으며, 지난 9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 여자단식 부문에서 53년만에 은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전지희 선수와 짝을 이뤄 참여한 여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두 선수의 세계무대를 향한 꿈과 도전에 힘이 되고자 이번 후원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한국 스포츠의 루키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