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호중 "25년 정치하며 윤석열 같은 후보 처음 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에 이어 같은 당 김웅·정점식 의원에 대해서도 제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웅 의원이 고발과 검찰이 관계있다는 듯 시사하는 발언을 수차례 한 녹취록이 전날 언론을 통해 공개된 점을 거론, "당장 김웅 의원과 정점식 의원에 대해 윤리위(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명을 요구할 예정이고 아마도 내일 중에 제명 요구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 사이에 추악한 뒷거래가 담긴 통화 녹음이 공개됐다"며 "한 사람이 기획할 수 없는 치밀한 준비가 있었음이 드러났다. 사주를 넘은 공동범죄모의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의힘과 국민의힘이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며 '검당원팀'된 선거개입 불법 정치공작을 벌인 것"이라며 "관련자 전원 구속수사감"이라고 직격했다.

더불어 "그런데 아무도 사과하지 않고 누구도 책임지려 하지 않는다"면서 "이준석 대표가 불리할 때마다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는 공명선거 추진단은 40일 넘게 아무런 입장을 내지 못하고 있다. 김웅 의원도 의원직 뒤에 숨어서 수사를 피하고 진실 규명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활동을 한층 강화해서 이들의 음모를 낱낱이 드러내겠다"고 피력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윤석열 검찰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 등의 정치공작 합작품이라는 의혹을 받는 고발사주 2탄 월성원전 사건 또한 낱낱이 파헤쳐 관련자 전원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김용판 의원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어제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했다. 법적, 정치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발(發) 막장 국감의 새역사가 매일 쓰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돈다발 사진을 허위조작한 김 의원에 대해 사과, 반성하기는커녕 김기현 원내대표까지 나서 2인 3각 헛발질을 하고 있다"고 지탄했다.

이어 "동네 조폭 세 치 혀에 놀아나고도 정신 못 차리는 제1야당의 현주소가 매우 씁쓸하다"며 "더 이상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려고 하지 말고 진실을 인정하고 윤석열 후보에게 '더 이상 이재명 후보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하는 게 당연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동시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날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을 산 데 대해서는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될 사람임을 스스로 드러냈다"며 "25년 정치하면서 이렇게 실언, 허언, 망언을 하루 멀다 않고 늘어놓는 후보는 처음 본다. 보다보다 처음"이라고 개탄했다.

아울러 "더 큰 문제는 망언이 진심에서 나온 거 같아서 더 심각하다"며 "이준석 대표는 어디서 뭘 하고 있나. 윤 후보 개인의 일탈이라면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후보를 징계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주의, 호남을 두 번 다시 입에 담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