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호놀룰루 직항편, 19개월 만에 재개...11월 3일부터 주 3회 운항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4월 하와이 노선 운항을 중단한 지 약 19개월 만에 다시 비행기를 띄운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3일부터 인천~호놀룰루 노선을 주 3회 운항한다고 20일 밝혔다. 출발편(KE053)은 수·금·일요일 오후 8시 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같은 날 오전 10시(현지 시간) 도착한다.

귀항편(KE054)은 수·금·일요일 오전 11시 40분 호놀룰루를 출발, 다음날 오후 5시 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대한항공은 국내외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늘면서 최근 하와이 방문객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운항 재개를 결정했다. 하와이를 방문한 내국인 여행객 수는 올해 1월 200여 명에서 최근 월 1000여 명으로 확대되는 등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하와이는 대한항공 승무원이 뽑은 최고의 여행지 설문조사에서 수년간 부동의 1위를 차지한 여행지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는 인천~하와이 노선을 매일 2회씩 주 14회 운항했었다.

한편 대한항공은 해외 및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함께 백신 접종 증가율 및 해외 방문객 증가 등을 고려해 고객이 더욱 안전하고 즐겁게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중단 중인 노선의 운항 재개를 지속해서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