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남 서울공항 ADEX 2021서 기술협력 위한 합의서 체결
대한항공이 한국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미국 보잉과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19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 중인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서울 아덱스)'에서 미국 보잉과 '군용 회전익 항공기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아파치, 치누크 등 우리 군이 특수작전임무 및 수송용으로 운용하고 있는 회전익 항공기의 국내 정비능력 향상을 위해 유지 정비(MRO) 분야에서 상호 협력에 나선다. 또한 아파치와 치누크에 대한 보잉의 데이터 기반 후속 군수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의 군용기 성능개량 및 종합 정비창으로 한국 및 미국 전투기와 수송기·헬기 등 4700대 이상의 사업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수근 대한항공 오퍼레이션부문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군용기 기술을 보유한 보잉과의 협력이 우리 군의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국내 정비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사는 한국 회전익 항공기 도입 사업의 공동 참여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해외시장에서의 후속 군수지원 사업 포함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마리아 레인 보잉 인터내셔널 세일즈·전략 파트너십 부사장은 "오늘날의 안보 환경에서는 신규 항공기를 도입하는 것뿐만 아니라,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운영 관리 기술들을 갖추는 것 또한 중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19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ADEX 2021 행사장에서 이수근 대한항공 부사장(오른쪽)이 '군용 회전익 항공기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U)'를 체결하고 마리아 레인 보잉 부사장과 모형을 들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