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5형 '원퀵 프로', 43형 '원퀵' 등 비대면 일상에 최적화
LG전자가 뉴노멀 시대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올인원(All in one·일체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다목적 스크린을 내놨다.

LG전자는 이전과 다르게 비대면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맞게 ‘LG 원퀵(One:Quick)’에 회사 혹은 집 안에서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집약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제품은 4K 초고화질(UHD) 해상도 스크린에 카메라, 마이크, 스피커, 전자칠판 등을 탑재했다.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오에스(webOS) 기반으로 구동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임베디드(내장형) 전용 운영체제 윈도우10 사물인터넷(Windows10 IoT)을 내장해 윈도우 기반 PC에 익숙한 고객은 누구나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액정표시장치(LCD) 셀(Cell)에 터치센서를 내장하는 ‘인셀(In-cell) 터치’ 기술을 적용했다. 인셀 터치 방식 터치스크린은 사용자가 화면을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터치감과 반응 속도가 뛰어나다.

기본 탑재한 자체 화상 솔루션 ‘원퀵 리모트 미팅(One:Quick Remote Meeting)’뿐 아니라 줌(Zoom), 웹엑스(webEX), 팀즈(Teams), 스카이프(Skype), 구글미트(Meet) 등 시중에 출시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LG 원퀵은 △55형(대각선 길이 약 140센티미터) 크기 화면으로 비즈니스 현장의 효율을 높여주는 ‘원퀵 프로(One:Quick Pro)’ △스타트업, 공유오피스 등 중소형 사무실이나 개인 집무실, 서재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43형(대각선 길이 약 109센티미터) 크기 일반형 모델 ‘원퀵(One:Quick)’ 등 화면 크기와 제품 사양에 따라 두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원퀵 프로는 기업 및 공공기관의 화상회의 수요에 적합하다. △마이크·카메라 설정 △PC 화면 공유를 위한 케이블 연결 △녹음 및 판서 등 화상회의 시 복잡하고 번거로웠던 고객 페인포인트(Pain Point·불편함을 느끼는 지점)에 착안해 제품을 개발했다.

일반형 원퀵 제품은 다용도 멀티스크린이다. 원퀵 프로와 마찬가지로 올인원 화상회의 솔루션을 탑재하면서도 보다 합리적인 사양을 적용해 활용도를 높였다. 공유오피스, 스타트업 등 중소형 사무공간뿐 아니라 집무실, 병원 진료실, 가정 등에서도 원격진료,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필요한 용도에 맞춰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기존에는 화상 장비 업체나 화상 솔루션을 선보인 정보기술(IT) 업체들이 기업 간 거래(B2B) 시장에서 이러한 형태의 협업용 인터렉티브 스크린을 출시해 왔다. LG전자는 비즈니스 현장뿐 아니라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 고객 일상에서의 작업 효율까지 높여주는 원퀵 솔루션을 앞세워 비대면 협업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배석형 LG전자 BS마케팅실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고객의 일상과 비즈니스의 효율을 높여주는 혁신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고성능 카메라와 마이크, 화상회의 솔루션, 전자칠판 등을 모두 내장해 비대면 라이스프타일에 최적화한 올인원 인터렉티브 스크린 LG 원퀵을 선보인다.[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