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일을 담당했던 사람의 하나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 마무리 발언에서 “제가 최선을 다했다고 하지만, 부족해서 완전히 회수하지 못한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회수하지 못했다고 언급한 건 대장동 개발이익을 뜻한다.

이 지사는 “이 자리를 통해 다시 한번 상실감과 배제감으로 아파하는 국민 여러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더 좋은 정책과 제도로 다시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민간이 정치 권력과 야합해서 부당한 불로소득을 대거 취득하고 국민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게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단 말로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수사 과정에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시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지사는 “입이 100개라도 할 말이 없는 일이고, 인사권자로서, 관리자로서 저의 부족함을 보여주는 것이기에 이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다.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