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답변 태도가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몇 주 전 검증의 칼날이 자신을 향하자 야당 대표를 위리안치 시키겠다고 겁박했다”며 “그러나 이 후보는 각종 의혹에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중언부언하며 스스로를 절도안치 시켜야 할 위기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 후보는 국감 내내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비웃고 질문의 핵심은 피해 나가며 동문서답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며 “모호한 답변으로 일관할 게 아니라 조폭 연관설을 비롯한 각종 의혹에 해명을 내놓으라”고 덧붙였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이 후보가 국민의힘 질의 도중 중계 마이크에 소리가 잡힐 정도로 크게 반복적으로 웃었다"며 "누가 봐도 다분히 조롱이 섞인 것으로 이해되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날 이재명 후보는 국감에서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다.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실세'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