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일 국회 외통위 통일부 국감..."北과 평화정착 의제 실질적 논의 추진할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남북 대화 재개 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서해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등에 대해 논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및 안정적 운영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 간에 여러 입장 차이가 있으나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만큼 정부로서는 영상회담 시스템, 안심대면회담 등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대화시스템 완비에 주력하며 남북대화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대화 재개 시 남북 합의 이행 문제를 포함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의제들에 대해 실질적 논의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통일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면서 국제 체육행사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동향을 주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 북한의 참여 계기를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등 지자체, 민간 차원의 체육교류 관련 대북 협의 과정에서 필요한 부문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장관은 "개성공단 중단 5년 계기 국제대화·토크콘서트 등을 개최하고 학생·공무원·일반인 등 대상 교육 프로그램 운영했다"라며 "지원재단 등을 통한 개성공단기업 경영 정상화 지원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