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이인영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8일 대북 백신 지원과 관련 "국민들이 공감대가 있고 우리가 여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하고 있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 '이중기준'을 철회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한국이 위드(with)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들어가는 만큼 코로나 백신 대북지원 문제도 논의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의 질의에 "논의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우리가 북한에 백신을 지원하는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나름의 공감대가 있고 (백신) 여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단계로 도달하고 있으니 (대북지원 논의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다른 측면에서는 수용하는 북측의 의사도 꽤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보건·방역 분야에서는 한·미 공동으로 인도주의 협력을 추진하는 계획을 구체적으로 추진 중"이라며 "미국도 원칙적으로 백신 협력에 대해 모든 나라에 열려 있기 때문에 이견은 없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요구하는 이중기준 철회를 수용할 수 있느냐'는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의 질의에 이 장관은 "우리의 자주국방 관련 발전 과정이 있기 때문에 (남북이) 군사회담 과정에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이미 앞선 외교부 국감에서도 정의용 장관이 그것(북한의 요구)은 정부의 입장과 다르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저도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도 지난 1일 외교부 국감에서 "이중기준 적용을 중단하라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는 북측의 일방적 주장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