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헤인스, 어제 한국 도착…대북 대화 재개 방안 등 논의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 일본 내각정보관.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의 정보수장이 18일 서울에서 만난다. 

정보소식통에 따르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 정보관이 이날 서울 모처에서 회동하고 북한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3자 회동은 지난 5월 일본 도쿄에서 이뤄진 후 5개월 만이다. 

한·미·일 정보수장들은 대북 인도적 분야협력 방안과 북한 측이 요구하고 있는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최근 신형 미사일을 연이어 시험발사하고 한·미에 대북 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하면서 대화 재개에 응하지 않고 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유엔총회에서 거듭 제안한 종전선언을 비롯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낼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키자와 정보관이 한국을 찾은 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신임 총리의 취임 후 처음이라는 점에서 일본의 새로운 대북 정책 기조를 확인하고 3국 간 정보협력 강화 방안 등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 4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미국의 고위 정보당국자가 연이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 등 미국의 15개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헤인스 국장의 이번 방한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윌리엄 번스 CIA 국장이 한국을 방문해 문 대통령을 예방하고 박 원장과 면담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