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 상품인 적격대출 공급량 중 절반 이상을 2030세대가 받아 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이 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차주 연령대별 정책모기지 공급실적'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적격대출 실적 4조561억원 중 48.7%가 30대에 공급됐다.

40대와 50대는 각각 28.9%와 11.4% 비중이다. 20대는 6.1%를, 60대가 5.0%를 각각 받아 갔다.

올해 전체 정책모기지 공급량 중 20대와 30대의 비중이 과반인 54.8%에 달한다.

적격대출은 대출자의 소득을 따지지 않아 고소득자도 이용할 수 있다.

2018년에는 40대 공급 실적이 33.6%로 가장 많았고, 20대와 30세대의 비중은 36.2%를 차지했다.

2년이 지난 작년에는 20·30세대 비중이 43.8%로 커졌고, 올해 9월까지는 54.8%로 더욱 확대됐다.

서민층과 신혼부부 등의 내집 마련을 돕는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도 20대 비중이 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보금자리론 공급 실적 중 30세 미만의 비중은 2018년 9.9%에서 올해 9월 말 기준으로 15.2%로 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