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한국인의 추억 놀이가 대거 등장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전 세계 1억3000만명을 웃도는 이가 이 드라마를 시청했다. 특히 '오징어게임' 시청자 중 66%에 해당하는 8700만명은 첫 공개 후 23일 안에 마지막 9화까지 '정주행'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이 아니다. 한한령(限韓令)이 내려진 중국에서는 드라마 불법 영상이 암암리에 유통됐고, 프랑스 파리 '오징어게임' 체험관 앞에서는 난투극까지 벌어졌다. 

'오징어게임' 열풍에 여행·호텔업계는 꽤 분주한 모양새다. '물 들어올 때 노 젓겠다'는 심산에서였을까. 최근 여행·호텔 업계에는 '오징어게임'을 모방한 상품을 다양하게 쏟아내기 시작했다.

문제는 대부분이 '관심 끌기용'에 불과한 억지 상품이라는 데 있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주된 내용은 '456억원 상금이 걸린 의문의 게임에 참가한 465명의 서바이벌 게임'을 다룬다. 하지만 업계가 펼치는 마케팅 대부분은 드라마 내용과 무관한 '낚시성' 프로모션에 불과했다. 

평창의 H 리조트는 '오징어게임 감성을 느끼세요'라는 주제로 홍보 마케팅을 펼쳤다. '오징어게임 감성을 느끼라'는 주제로 달고나 뽑기 등 놀이 체험을 마련했다. 달고나 뽑기를 제외하고는 오징어게임 감성을 어디서 느낄 수 있다는 걸까. 

456팀에 한해 '오징어게임' 속 아이템을 혜택으로 제공하는 호텔도 있다. '오징어게임' 열풍이라는 밥상에 달고나 2개라는 숟가락만 얹은 듯 억지스럽다.

강원도의 한 호텔은 드라마가 인기를 끌자 '오징어게임' 행사를 마련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줄다리기', '달고나 뽑기' 등 드라마 속 게임을 진행해 최후의 1인에게 500만원을 주는 내용이었다. 이 행사는 온라인에서 관심을 끌었고, 신청자는 1000명 가까이 됐다. 

결국 탈이 났다. 강릉시가 '방역 수칙'을 들어 행사 불가 방침을 전한 것이다. 당시 강릉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숙박시설 주관 파티 등 행사 주최가 금지됐었다. 

호텔업계 한 관계자는 "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는 것은 당연하지만 억지로 끌어다 쓴 홍보 전략은 탈이 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