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3대 아트페어...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와 협업
LG전자가 자사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TV를 활용해 진행하는 예술마케팅이 영국의 ‘프리즈 아트페어(Frieze Art Fair)’까지 영역을 넓혔다.

LG전자는 13일(현지시간)부터 5일간 영국 런던 북부 ‘리젠트파크’에서 열리는 국제예술전시회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해 단독 갤러리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 데미안 허스트와 협업한 LG전자는 150㎡ 공간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 올레드 에보 등 자사의 올레드 TV 10여 대를 활용해 갤러리를 조성했다.

LG전자 갤러리 방문객들은 올레드 TV 제품 형태에 맞춰 재탄생한 디지털 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데미안 허스트의 작품을 즐길 수 있다.

일례로 수천 마리의 나비 날개를 이어 붙여 마치 만화경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는 작품에는 롤러블 화면이 말려 들어갔다 펼쳐지는 연출이 가미됐다.

2003년 시작된 프리즈 아트페어는 영국의 대표적인 아트페어다. 프랑스의 피아크(FIAC), 스위스의 아트바젤(Art Basel)과 함께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세계 3대 아트페어로 꼽힌다.

LG전자에 따르면 전자 업체가 프리즈 아트페어에 참가해 단독 갤러리를 운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LG 올레드 TV는 단순히 화면을 통해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것을 넘어 그 자체로 작품이 되는 TV”라며 “차별화된 화질과 혁신적인 폼팩터를 앞세운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확대하며 LG 올레드 TV의 브랜드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런던에서 열린 ‘프리즈 아트페어’에 마련된 LG전자 갤러리를 찾은 관람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로 데미안 허스트의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