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최재형 '게임체인저' 될 것"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서울 양천구 목동 자택을 방문, 최 전 감사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대선 캠프에 합류하기로 했다.

최 전 원장은 17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홍 의원 캠프 사무실에서 홍 의원과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적 여망 앞에 '확실한 정권 교체'를 통한 '정치 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합하기로 약속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측은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면서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야당 불모지를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 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두 사람은 확실한 정권 교체와 정치 교체라는 시대적 과제를 향한 오늘의 '가치 동맹'을 통해 부패하고 무능한 현 정권의 집권 연장 야욕을 기필코 막아내고 건전한 보수의 가치를 가진 미래 세대를 양성해 대한민국의 힘찬 내일을 열어 갈 것임을 두 손 맞잡아 굳게 약속한다"고 피력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이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 의원 모두로부터 캠프 합류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 의원은 전날 밤 양천구에 있는 최 전 원장 자택을 직접 찾고 캠프 합류를 요청했다. 이에 최 전 원장이 긍정적으로 화답하며 양측 동맹이 성사됐다.

최 전 원장은 야권에서 선두를 기록하고 있는 윤 전 총장 대신 홍 의원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서는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한다는 게 첫 번째 선결 조건이었다"고 답했다.

또 "안정적이고 도덕적인 면에서, 확장성 면에서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을 분을 돕는 게 정치 교체, 정권 교체에 대한 국민 열망에 부흥한다는 뜻에서 지지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캠프 내에서) 어떤 직을 맡을 것은 아니고 홍 후보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에 대해 "'게임체인저'(결과·흐름의 판도를 바꿔놓을 만한 사건)가 될 것"이라며 '미스터 클린'(clean·깨끗하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 전 원장 합류는) 캠프가 '클린'하다는 것을 국민에게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다른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도 시사했다. 홍 의원은 "오늘처럼 가치동맹을 하는 건 언제나 열려 있다"며 "안철수 후보와 가치동맹을 똑같이 할 수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