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은 버거 프랜차이즈 '버거킹'을 운영하는 한국법인 비케이알의 클라우드 비용을 25% 절감했다고 15일 밝혔다.

비케이알은 버거킹의 국내 직영점·가맹점 400여곳을 운영하고 웹·앱 배달서비스와 콜센터 등 외부채널도 관리한다. 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이전 서비스와 데이터베이스 운영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자체 데이터센터를 클라우드로 옮기면서 비용과 자원을 더 쉽게 관리해야 했다.

베스핀글로벌은 클라우드 관리도구 '옵스나우'를 제공해 비케이알이 클라우드 비용·자원 현황을 확인하게 했다. 비케이알은 쓰지 않는데 가동 중인 서버를 파악하고 이를 중단했다. 이후 예약 인스턴스와 세이빙 플랜 등 방법을 추가로 고려했고 베스핀글로벌의 비용 컨설팅을 받아 실제 25% 가량 비용을 절감했다.

정지호 비케이알 IT팀장은 "옵스나우로 클라우드 자원과 비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됐고 클라우드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사진=베스핀글로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