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행진 유가에도 꿈쩍 않는 美셰일업계...증산 피하는 이유는?

장혜원·최지현 기자입력 : 2021-10-13 18:09
에너지 전반에 대한 넘치는 수요에 유가가 급등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미국 원유 생산업체들은 증산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는 백악관의 한 관료를 인용해 국제유가 상승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해 미국 당국이 산유국들에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료는 산유국들이 국제 경제 회복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한다"고 촉구하는 한편, "미국은 안정적인 에너지 시장을 보장하고 국제 에너지 시장의 반(反)경쟁 관행을 해결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백악관은 지난 7월 무렵부터 산유국들을 상대로 산유량을 늘리라고 압박을 넣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11일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직접 증산을 촉구하는 이례적인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백악관의 증산 압박은 국제유가 상승세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세) 상황과 맞물리며 미국과 국제 경제 회복세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역대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 추이.[자료=인베스팅닷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국의 경기가 회복기에 접어들며 국제 원유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지만, 원유 수급 상황은 불균형한 상태다. 지난해 4월 '대봉쇄' 사태로 유례 없는 '마이너스(-)' 유가 상황을 맞은 주요 산유국들이 'OPEC+'에서 일일 1000만 배럴가량의 대대적인 감산을 단행한 결과다. 이후 OPEC+는 점진적으로 전체 감산 규모를 줄이고 있지만, 유가 급등세와 백악관의 요청에도 증산 속도를 늘리고 있지는 않다.

특히, 유럽 지역의 신재생 발전량 부진까지 겹치며 최근 천연가스 가격도 동반 상승하자 '겨울철 에너지 위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미국 원유 벤치마크(기준가)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가격은 지난 11일 7년여 만에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으며, 유럽 지역의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85달러 선에 다가섰다.

올겨울 에너지 위기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로 경기 회복세 둔화 역시 가시화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당초 '6%'로 예상했던 미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연이어 내리고 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은 12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미국과 전 세계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1.0%p(포인트)와 0.1%p 하향 조정했다.
 
美셰일 업계, 바이든 행정부 '탓' 증산 못해 

과거 하루 1300만 배럴에 달하는 막대한 산유량을 앞세워 '저유가 시대'를 열었던 미국 셰일업계 역시 백악관의 압박에도 이미 3개월 가까이 증산을 주저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파이오니어 내추럴 리소시즈'의 스콧 셰필드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서 미국 셰일 업계가 올해 증산에 나설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해당 업체는 북미 최대 원유 산지인 미국 텍사스주 파미안 분지에서 가장 많은 시추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 중 하나다.

셰필드 CEO는 현재 미국 셰일 업계가 아닌 OPEC이 국제유가를 통제할 수 있는 영향력을 갖고 있다고 책임을 미루는 한편, 바이든 행정부의 엇박자 정책을 비판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현재는 증산을 요구하고 있지만, 기조적으론 환경 규제를 강화해 증산을 위한 시추 탐사 사업에 대한 부담감을 키운 사실을 꼬집은 것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원유(브렌트유) 가격이 100달러에 도달하더라도 새로운 시추 사업을 시작할 경우 주주들이 처벌(punish)할 것"이라면서 "미국 셰일 업계는 생산 축소로 남는 현금을 주주 배당금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미국 셰일 업계에는 지난해의 유가 폭락으로 인한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생산 비용이 비싼 셰일 석유의 경우, 국제 유가가 하락하면 손해가 막심해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들 업체는 최근의 고유가 상황에서 벌어들인 이익을 지난해 손실분에 대한 부채 탕감과 주주 보상에 사용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환경 규제와 함께 올해 원자재·연료·인력 비용이 올라 시추 비용이 크게 상승한 것 역시 생산량 증대를 어렵게 하고 있다. 2050년 탄소중립(온실가스 순배출량 0) 달성을 목표로 삼은 바이든 행정부의 환경 규제 강화로 미국 원유 업계는 신규 투자 유치나 은행을 통한 신용 대출 여건이 보다 어려워진 상황도 '감산 악순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셰일 산업의 증산 과정은 새로운 원유 생산지를 탐사하고 시추 설비와 운송 파이프라인을 설치해야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는 원유 생산 비용을 높이는 한편, 투자 시기와 산유 시기 역시 일치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들 업체가 이미 투자를 줄인 상황에서 원유 수요 증가에 대응해 빠르게 산유량을 늘리는 것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다만, 유가 상승세로 미국 내 셰일유 생산량은 꾸준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미국 텍사스 서부와 뉴멕시코에 위치한 퍼미안 분지 내의 산유량은 최근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최고치를 회복했다. 대규모 업체가 아닌 개인 투자 시추공이 늘어난 영향이다. 일각에선 퍼미안 분지 지역의 개인 시추공이 내년 산유량 증가를 견인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놓기도 하지만, 대체로는 대형 셰일업체와 OPEC+의 영향력과는 비교할 수 없다는 회의론이 지배적이다.

이에 대해 에너지 시장 리서치 업체인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 소속 타이 리우 분석가는 지난 6일 보고서에서 "미국 원유 생산업체들은 유의미한 수준으로 생산량을 늘리고 싶어하지는 않는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원유 시추기 모습. [사진=게티이미지]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