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섭 LF 해외사업팀장(왼쪽)과 샨다스 투친타브(Shandas Duchintav) 쇼피 최고경영자가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F 제공 ]



LF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는 젊은 층의 높아진 비중과 가파른 성장세로 주목받는 몽골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쇼피(Shoppy)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헤지스와 쇼피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몽골 MZ세대를 겨냥해 상품기획,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포괄적인 업무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2017년 세워진 쇼피는 18~40세의 젊고 구매력이 높은 고객층을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몽골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지난해 말 기준 1000여개에 달하는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올해에만 입점사 수가 90%가량 증가하고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100%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몽골은 인구 자체는 330만명으로 규모가 크지 않지만, 전체의 64%가 35세 이하 젊은 층으로 구성돼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또 최근 인터넷 사용과 스마트폰 보급률이 빠르게 증가하며 전자상거래 비중도 급상승하고 있다.

헤지스는 아시아 시장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더해 현지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며 최근 가속화하고 있는 글로벌 영토 확장 속도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김상균 LF 패션사업총괄 대표이사 부사장은 "몽골 이커머스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보유한 쇼피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젊고 매력적인 몽골 시장에 헤지스만의 감성과 스타일을 보다 효과적으로 소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더욱 많은 해외 고객들과 만날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하며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 헤지스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