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26일까지 2주간 개최…구인·구직 플랫폼에 채용관 마련
삼성전자가 53개 협력회사의 우수한 인재 확보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온라인 채용 박람회를 연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와 함께 내일을 열다’라는 주제로, 오는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2021 삼성전자 협력회사 온라인 채용박람회’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전자 협력회사 채용박람회는 중소·중견 협력회사에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자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협력회사들은 이를 통해 경력사원뿐만 아니라 신입사원도 채용하고 있어 청년 고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채용박람회 홈페이지는 삼성전자가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에서 상시 운영 중인 삼성전자 협력회사 채용관에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채용된 협력회사 사원을 대상으로 입사 후에도 신입사원 교육과 기술·품질 관리 교육 등 전문 교육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해 협력회사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대덕전자, 드림텍, 동우화인켐, 동진쎄미켐, 디케이, 솔브레인, 엘오티베큠, 이오테크닉스, 원익아이피에스, 엠씨넥스, 인탑스, 피에스케이, 히로세코리아, KH바텍 등 삼성전자의 우수 협력회사 53개사가 참여했다.

반도체용 인쇄회로기판(이하 PCB)을 공급하는 대덕전자는 국내 시스템반도체용 PCB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으로 반도체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반도체 소재를 공급하는 솔브레인은 삼성전자와 협력해 3차원(3D) 낸드플래시 식각공정 핵심소재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채용박람회를 통해 구직자는 기업의 채용직무, 지원 자격요건, 복리 후생 등 취업 정보를 확인한 후 취업 희망 기업에 입사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또, 행사 기간 중 동진쎄미켐, 어보브반도체, 와이솔, 케이케이테크, 위드텍, 삼영순화 등 여섯 개 기업은 비대면으로 채용 관련 문의와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실시한다. 참가 희망자는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채용박람회 홈페이지에서 사전 접수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는 개막식 행사를 대신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대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 겸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 회장,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영상을 통해 구직자들의 성공적인 취업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안경덕 장관은 "삼성은 다양한 형태로 청년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라며 "삼성과 같은 사례가 산업 전반에 확산하기를 희망하며 정부도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에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김현석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청년이 꿈을 실현할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찾기를 희망한다"라며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와 상생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 확대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협력회사 채용박람회는 삼성전자의 협력회사 지원 전담 조직인 상생협력아카데미 내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주관한다.

2013년 설립된 상생협력아카데미는 100여 명의 전문인력으로 이뤄져 지난 8년간 무상으로 1500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했다.

협력회사 임직원 14만명에게 제조, 품질, 구매, 영업, 경영혁신, 리더십 등 500여 개 교육 과정을 제공했다. 특히 전체 교육 과정의 70%를 직무 교육으로 구성해 실무 역량 향상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다.

또, 채용박람회 개최, 협력회사 채용관, 맞춤형 채용 지원 등을 통해 4300여 명의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등 협력회사의 제조, 인적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삼성전자 ‘2021 삼성전자 협력회사 온라인 채용박람회’ 포스터.[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