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이 롤스터 PC카페 신촌점에서 롤스터 PC카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KT 제공]

KT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세대)를 위해 새로운 e스포츠 문화공간 '롤스터 PC카페'를 열었다.

KT는 11일 PC방 가맹사업 업체 '메가쓰리팝'과 e스포츠 브랜드 'KT롤스터(KT Rolster)'의 지식재산권(IP) 공유 제휴를 맺고 '롤스터 PC카페'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메가쓰리팝은 PC방 가맹점 600여개를 보유한 국내 PC방 프랜차이즈 점유율 1위 업체다. KT는 메가쓰리팝이 게이밍 기어, 식음료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앞으로도 파트너십을 가지고 추가적인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롤스터 PC카페는 기존에 메가쓰리팝이 보유하고 있는 PC방을 KT롤스터의 이미지로 재단장한 공간이다. KT는 이 공간을 통신사 최초 e스포츠 구단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PC방으로 e스포츠 팬들에게 로열티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 또한 KT의 20대 대표 브랜드인 '와이(Y)'를 친근하게 느끼도록 롤스터 PC카페 내에 '와이존'도 마련했다.

롤스터 PC카페는 MZ세대의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신촌 '젊음의 거리'와 부산 서면에 구축됐다. 특히 롤스터 PC카페 부산 서면점의 경우 700석으로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다. 많은 고객이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확보했다.

KT는 PC방 이용요금을 멤버십 포인트로 할인받을 수 있는 혜택을 통신사 중 처음으로 제공한다. 롤스터 PC카페를 방문하는 KT고객은 누구나 기간에 상관없이 1일 1회 PC방 이용 요금의 10%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전무)은 "KT는 게이머에 도전하는 MZ세대를 응원하기 위하여 국내 최대 아마추어 게임 대회를 개최했다"면서 "같은 맥락에서 MZ세대가 게임을 즐기는 공간인 PC카페를 복합 문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롤스터 PC카페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지난달 MZ세대를 대상으로 'Y칼리버 LOL대회'를 진행했다. 국내 아마추어 대회 사상 가장 많은 참가자(5000여명)가 도전하는 등 e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Y칼리버 LOL대회는 총 상금 3500만원과 함께 MVP로 선정된 참가자에게는 KT롤스터 연습생으로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