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3일 충남 태안읍행정복지센터를 찾은 주민들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6일부터 이달 7일까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 총 10조5167억원을 지급했다고 8일 밝혔다.

지급 인원은 누적 4206만7000명으로, 이는 행안부가 집계한 지급대상자(잠정) 4326만명 중 97.2%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급수단별로는 신용·체크카드 신청이 3060만4000명으로 전체의 73.8%를 차지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722만3000명으로 17.2% 수준이다. 선불카드로 받은 사람은 424만명(10.1%)이다.

지역별 신청자 수는 경기가 1075만5000명(2조6887억7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686만4000명, 1조7161억1000만원), 경남(289만7000명, 7241억5000만원), 부산(282만6000명, 7064억7000만원) 등 순이었다.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된다. 온·오프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기한 내 신청하지 않거나 수령한 지원금을 연말까지 쓰지 않으면 잔액은 국가·자치단체로 환수된다.

한편, 전날 오후 6시 기준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건수는 총 38만3000건이다. 국민신문고(온라인)로 20만4000여건, 읍·면·동 주민센터(오프라인)로 17만9000여건이 접수됐다.

사유는 건강보험료 조정 16만5640건(43.3%), 가구 조정 17만84건(44.5%) 등 순으로 많았다. 이의신청 기간은 오는 11월 12일까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