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파, 산림청과 자연환경 보호 위해 MOU

이보미 기자입력 : 2021-10-08 11:03

최병암 산림청장(왼쪽)과 이선효 네파 대표이사가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산림비전센터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파 제공 ]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내년 5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고 구상나무 같이 멸종 위기에 처한 고산 침엽수 보호 사업에도 적극 참여키로 했다.

네파는 산림청과 이런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있는 산림비전센터에서 네파 이선효 대표와 산림청 최병암 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연에 대한 공통의 철학과 가치관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네파는 이번 협약 이후 세계산림총회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위해 산림청과 함께 ‘숲따라 줍깅, 나따라 줍깅’이라는 이름의 참여형 플로깅 행사를 시행하며, 내년 세계산림총회 개최 기간 중에는 총회 참석자들과 운영요원들에게 자사의 의류와 용품을 후원한다는 계획이다.

세계산림총회(World Forestry Congress)는 전 세계 196개 회원국의 산림·환경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산림 분야 최대의 국제 행사로, 흔히 '산림 올림픽'으로 불리며 6년마다 세계 주요 도시에서 열리는 행사다.

제15차 총회는 대한민국 산림청과 UN식량농업기구(FAO)가 공동으로 주관하며, '숲과 함께 만드는 푸르고 건강한 미래'라는 주제로 내년 5월 코엑스에서 열린다. 산림 관련 주요 이슈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기후 변화와 생물 다양성 등 전 지구적 환경 이슈에 관해서도 논의될 예정이다.

네파는 총회 후원 외에도 구상나무 등 멸종 위기에 처한 고산 침엽수 보호를 위한 기부 및 공동 캠페인에도 동참한다. 이미 지난 여름 ‘사나래 고어텍스 등산화’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구상나무 살리기 사업에 후원한 바 있으며, 금번 협약 이후에는 구상나무를 포함해 국제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는 다른 고산 침엽수들까지 후원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선효 네파 대표는 "이번 산림청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우리의 자연을 보전하는 일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연환경 보호 옹호자라는 사명에 어울리는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쉼 없이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