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샌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매장 전경.[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명품 패션 브랜드 질 샌더(JIL SANDER)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3층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질 샌더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대전 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점, 현대 본점·무역센터점 등에 이은 다섯 번째 매장이다.

질 샌더는 동명의 디자이너가 1968년 자신의 이름을 따 론칭한 브랜드로, 모던함과 정교함의 상징으로 불린다. 완벽을 추구하는 장인 정신으로 현대적인 디자인과 혁신적인 소재를 조합해 특유의 정제되고 우아한 스타일을 보여주며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파리, 밀란, 뉴욕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86㎡(26평) 규모의 이 신규 매장은 국내 매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일본 도쿄, 프랑스 파리 매장과 동일한 콘셉트로 꾸며졌다. 미니멀리즘 현대건축의 대가 존 파우슨이 디자인해 특별함을 선사한다.

방문하는 고객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공간을 구현하고자 마치 자연 속에 있는 듯한, 정적이고 안정된 느낌을 표현했다. 이를 위해 천연 우드 소재를 매장 벽부터 선반, 장식장 등 공간 전반에 사용했으며 여러 겹으로 정교하게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매장에서는 질 샌더의 2021년 가을겨울 시즌 여성복 컬렉션을 중심으로 이번 시즌 주요 남성복과 신제품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다.

질 샌더 마케팅 담당자는 "질 샌더는 2030세대에게 사랑 받는 대표 신명품 브랜드 중 하나로 간결하면서도 우아한 디자인으로 국내에도 마니아 층을 보유하고 있다"며 "더 많은 고객들이 브랜드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서울 핵심 상권에 추가 매장을 열고 브랜드만의 콘셉트를 한눈에 볼 수 있게 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