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드클럽서울 엠블럼. [사진=LF 제공 ]



LF가 두 번째 사내벤처 프로젝트로 '그리너리 문화'를 제안하는 새 브랜드 '스페이드클럽서울(SPADECLUBSEOUL)'을 본격 론칭한다고 7일 밝혔다.

페이드클럽서울은 여유롭게 자연을 가꾸고 휴식을 즐기는 '그리너리(Greenery)' 문화를 기반으로 하는 패션·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환경에 대한 의식 있는 소비를 추구하고 자신만의 취향을 과감하게 표현하는 20·30세대를 핵심 타깃으로, '반려식물 세대'로 불릴 만큼 일상생활 속 가드닝이 보편적인 취미활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성향을 담아 관련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위트 있는 방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스페이드클럽서울의 BI(Brand Identity)는 '모종삽'의 의미를 내포하는 스페이드 문양을 좌우 데칼코마니 방식으로 조합해 시각화한 것으로, '가드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상징물을 통해 그리너리 문화를 이끌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나아가 브랜드명 자체로는 대표적인 도시 속 그린 라이프를 지향하는 공동체를 지칭함으로써, 단순한 브랜드 차원을 뛰어넘어 공통의 가치관을 공유하고 다양한 커뮤니티와 지속해서 소통하겠다는 뜻을 더했다.

디자인적으로는 로고와 그래픽을 포인트로 활용하고, 스페이드클럽서울 커뮤니티를 연상시키는 엠블럼을 활용해 명확한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냈다. 자연과 조화로운 뉴트럴 색상을 중점적으로 사용하고, 여유 있는 핏을 적용해 편안한 활동성을 강조한다.

의류 라인의 소재에서는 친환경 공정을 거친 오가닉 코튼을 70% 이상 사용하고, 한지로 제작한 수용성 택(tag), 재활용 비닐봉지, 접착테이프가 없는 친환경 포장박스를 패키지에 적용해 제품뿐만 아니라 제작 과정 전반에서 지속 가능한 가치를 함축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일상 속 그리너리 문화를 제안한다는 브랜드 정체성 아래 시즌과 무관하게 착용할 수 있는 티셔츠, 스웻셔츠, 오버롤팬츠, 모자 등의 캐주얼 패션 제품군과 가드닝·리빙용품 등 라이프스타일 제품군을 5대5의 비중으로 구성해 선보인다. 앞으로 브랜드의 방향성과 부합하는 국내외 브랜드 및 아티스트들과 손잡고 색다른 협업 프로젝트도 전개할 계획이다.

스페이드클럽서울은 MZ 세대 소비자들의 구매 성향에 최적화된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전개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매력적인 신제품을 기습적으로 출시하고 판매하는 ‘드롭(drop)’ 방식을 적극 활용해 고객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흥미를 높이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민지영 LF 스페이드클럽서울 팀장은 "환경에 대한 관심과 몰입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도심 안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자연을 즐기는 다양한 그리너리 문화에 주목해 차별화된 콘셉트의 브랜드를 론칭했다"라며 "패션, 키친, 리빙 등 일상 속 그린 라이프에 재미와 활력을 더해줄 아이템을 폭넓게 선보이는 것은 물론, 그리너리 트렌드를 이끌고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확대하는 컬처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이드클럽서울은 던스트에 이어 사내벤처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두 번째 브랜드로, 젊고 개성 있는 직원들이 주축이 돼 기획, 생산, 영업, 마케팅 전 과정에 걸쳐 자율적인 의사결정 방식으로 운영이 된다. LF는 벤처정신이 고취된 빠르고 유연한 조직으로 창의적인 브랜드를 발굴·육성해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다변화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민첩하게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