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오 평균체형 마네킹 이미지. [사진=이랜드 제공]

이랜드가 운영하는 스파(SPA) 브랜드 스파오가 앞으로 매장에 국내 평균 체형의 마네킹을 세우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기존 패션 매장에서 사용하는 마네킹의 키는 남성 모델이 190㎝, 여성 모델이 184㎝에 달했지만, 이번에 스파오 매장에 비치되는 마네킹의 키는 남성이 172.8㎝, 여성이 160.9㎝다. 허리둘레도 기존 마네킹보다 남성은 2.3인치, 여성은 5.9인치 더 크게 제작됐다

이 마네킹은 국내 1호 자연스러운 사이즈 모델 '치도'와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바디 포지티브 캠페인 '에브리, 바디'의 하나로 펀딩을 통해 제작됐다. 이 마네킹은 대한민국 25~34세 남녀의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사이즈 데이터를 기반으로 익숙한 체형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다.

사회가 만든 미적 기준을 흔들어보자는 취지의 '셰이크 더 프레임, 에브리 바디(Shake the frame. Every, Body)'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이 마네킹 펀딩에는 목표액 대비 227%에 달하는 금액이 모이며 프로젝트 오픈 5시간 만에 목표 금액을 달성하기도 했다.

스파오 관계자는 "스파오는 '국민상품’을 시작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스파오의 옷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사이즈의 의류를 제작해왔다"며 "모두가 자신의 몸을 사랑하고 있는 그대로 가꿔나갈 수 있도록 평균 체형 마네킹 비치를 통해 응원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