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식 ㈜레시피 대표이사(왼쪽부터), 허남선 ㈜우성플라테크 대표이사, 전광현 SK케미칼㈜ 대표이사,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가 지난달 3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판교 이노밸리에서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 '에코트리아'를 활용한 친환경 화장품 용기 개발과 사용에 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스맥스 제공 ]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업체 코스맥스는 친환경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화학 업체-용기 생산-브랜드'에 이르는 밸류 체인 협력 강화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코스맥스는 이를 위해 지난달 30일 SK케미칼·우성플라테크·레시피 3사와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 '에코트리아(ECOTRIA)'를 활용한 친환경 화장품 용기 개발과 사용에 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케미칼은 에코트리아 소재를 공급하고, 우성플라테크는 이를 활용해 고투명 화장품 용기를 생산한다. 레시피는 코스맥스와 함께 에코트리아 소재로 만든 화장품 용기를 사용해 화장품을 개발하게 된다. 

SK케미칼이 개발한 에코트리아는 재활용 페트 원료(PCR)를 혼합 생산한 고투명 코폴리에스터다. 글로벌 친환경 인증기관인 컨트롤 유니온에서 글로벌 리사이클 스탠더드(GRS)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코스맥스는 친환경 용기에 적합한 패키지 디자인을 개발하고 신제품 용기로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친환경 화장품 용기를 전 세계 1000여 파트너사에 제안하는 등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심상배 코스맥스 대표이사는 "코스맥스는 탄소 배출 절감,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가입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실천하고 있다"며 "이 협약을 계기로 화장품 업계의 친환경 패키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