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435개 노선의 50.8% 독과점 전망…대부분 중·단거리 해당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탑승객 기준 점유율을 합치자 50%를 넘는 독과점 노선이 전체 노선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발간한 '2021 국감 정책자료집'에 따르면 국내 공항에서 운항 중인 435개 노선 중 통합 항공사의 독과점이 예상되는 노선은 50.8%로 총 221개에 달했다.

해당 221개 노선에서는 2019년 기준 연간 이용객의 50% 이상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그리고 계열 LCC(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을 이용했다.

통합 항공사가 탑승객 50% 이상을 점유하는 노선의 상당수는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중·단거리 노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별로 보면 김포~일본 도쿄 노선은 2019년 연간 이용객이 204만1000명인데 통합 항공사의 점유율은 54.97%, 저비용항공사와 외항사는 45.03%다.

이밖에 통합 항공사의 탑승객 점유율은 △인천~중국 시안 96.59% △인천~푸껫 90.68% △인천~자카르타 71.90% △김포~간사이 67.56% 등이다.

대한항공은 공항 슬롯(항공기를 띄울 수 있는 횟수) 점유율이 38.5%에 불과해 독과점 문제가 크지 않다고 주장하지만, 탑승객 수를 기준으로 보면 독과점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대한항공의 기업결합심사를 진행 중인 공정거래위원회도 운항 노선 점유율이나 슬롯 점유율보다는 탑승객 점유율을 기본으로 경쟁 제한성을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객뿐 아니라 화물 역시 통합 항공사의 출범으로 독과점이 우려된다. 2019년 기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계열 저비용항공사의 화물 처리율을 모두 더하면 61.54%에 달한다.
 

대한항공 항공기.[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