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간제 산둥성 신임당서기…원전 발전 박차 예상

리간제 산둥성 신임 당서기.

중국 산둥성 1인자인 당서기 자리에 중국내 저명한 원자력 전문가인 리간제(李幹傑) 산둥성 성장이 발탁됐다.

중국 공산당중앙은 30일 산둥성 당서기에 리간제 산둥성 성장을 승진 임명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류자이(劉家義) 산둥성 서기는 정년(65세) 제한에 따라 물러나게 된다.

리간제 신임 당서기는 1964년생으로 올해 57세다. 현재 중국 성급 지방 당서기 중 나이가 가장 어리다고 홍콩 명보는 전했다.

특히 에너지 전문가로, 전형적인 테크노크라트(기술관료)다.  칭화대 핵 원자로 공정 학사, 석사까지 밟은 원자력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여 년간 거의 줄곧 원자력 안전 및 환경 계통에 몸담아왔다. 2006년부터 10년 넘게 환경보호부 부부장(차관)과 국가핵안보국 국장을 역임해왔고, 이후 2016년 허베이성 부서기로 자리를 옮긴 후 약 7개월 만에 '1인자'로 다시 생태환경부(전 환경보호부)로 복귀했다. 지난해 4월 산둥성 성장에 임명된 후 약 1년 반 만에 당서기로 승진한 것이다.

특히 원자력 전문가인 리 당서기의 진두지휘 아래 산둥성은 향후 원전 건설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둥성은 향후 5년간 발전 계획을 담은 14차 5개년 계획(2021~2025년)에서 원전 발전을 11차례 언급했을 원자력 발전을 강조해왔다. 산둥성은 2025년까지 건설 중인 발전소를 포함해 성내 전체 원자력 발전설비량을 1300만kW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한편 같은 날 안후이성 당서기도 교체됐다. 리진빈(李錦斌) 서기가 정년 나이 제한으로 은퇴하고 정산제(鄭柵潔) 저장성 성장이 승진 발탁됐다. 

1961년생으로 푸젠성 출신인 정 서기는 난징공업대 화공학과를 졸업한 기술관료다. 푸젠성 부성장, 국가에너지국 부국장(차관급), 국무원 대만판공실 부주임, 저장성 부서기, 닝보시 당서기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9월 저장성 성장으로 승진한지 1년만에 안후이성 서기로 승진 발탁된 것이다. 

정 서기의 승진으로 공석이 된 저장성 성장에는 왕하오(王浩) 시안시 당서기가 임명됐다. 앞서 리간제 당서기의 승진으로 공백이 된 산둥성 성장에는 저우나이샹 중국건축그룹 회장이 대리성장으로 임명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