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제철, '물류 탄소중립' 위해 맞손...해운 인프라 공유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9-29 11:50
국내 철강업계 양대산맥 격인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다시 뭉쳤다. 앞서 양사는 폐기물인 조개 등의 껍데기 '패각'을 재활용해 소결공정에서 사용되는 석회석을 대체하는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또한 수소환원제철 기술을 개발하는 데도 힘을 모은 데 이어 물류 부문 탄소중립을 위해 과감하게 협력에 나선다.

29일 양사에 따르면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물류부문 협력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각사의 제철소가 위치한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구간의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한다. 이 구간에서 연간 약 24만톤(t) 물량의 '복화운송'을 추진한다. 복화운송은 둘 이상의 운송사업자가 협정을 맺고 여객 또는 화물을 공동 운송하는 것을 말한다.

철강업계의 물류부문 탄소중립 활동을 위한 첫 협력 사례인 이번 복화운송은 크게 2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하나는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1만t급 전용선을 이용해 순천항까지 운송·하역 후 이를 광양 제품부두로 이동시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코일을 싣고 다시 당진항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이때 운송된 포스코 광양제철소 코일은 KG동부제철 당진공장에서 사용하게 된다.

또 하나는 포스코가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열연코일을 평택유통기지까지 운송·하역한 후 코일로로선(Coil RO-RO)이 빈 배로 돌아갈 때, 현대제철 순천공장으로 보내는 코일을 선적해 광양항 로로부두까지 운송하는 것이다. 광양 로로부두에서 현대제철 순천공장까지는 트레일러로 운송한다.

현대제철은 당진-순천 구간에서 연간 180만t의 열연코일을 전용선과 철도 등으로 운송하고 있으며, 포스코는 광양-평택‧당진 구간에서 연간 130만t의 열연코일을 코일로로선과 5000t급 일반선으로 운송하고 있다.

양사는 열연코일 복화운송을 위해 광양 로로부두와 평택유통기지를 공유하며, 코일로로선 4척과 1만t급 전용선 1척을 공유한다. 이를 활용해 현대제철은 연간 80만t 규모인 도로와 철도운송 물량 중 12만t을 코일로로선으로 운송한다. 포스코는 연간 55만t 규모인 일반선 운송 물량 중 12만t을 현대제철 전용선으로 운송하게 된다.

복화운송은 첫해 24만t 규모로 시작해 단계적으로 물량을 60만t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복화운송 1년 차에는 연안해상 운임을 3~6% 절감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또 선박 운항횟수가 현대제철은 1~2항차, 포스코는 월 2항차가 줄면서 이로 인해 연간 3000t 규모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예상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원가 경쟁력 강화와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원료부터 설비, 물류까지 근본적인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앞으로 철강업계뿐만 아니라 타 업종과도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복화운송 시범운항시 현대제철 순천공장향 열연코일 선적 모습.[사진=현대제철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