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지역사회와 손잡고 '경영 정상화' 시동

윤동 기자입력 : 2021-09-28 17:20
인수합병 절차를 마무리 짓고 새 출발한 한진중공업이 지역사회 협약식과 함께 본격적인 상선 건조 참여 소식을 알리며 경영 정상화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28일 한진중공업에 따르면 부산시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에서 ‘한진중공업 경영 정상화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부산시 박형준 시장,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의장,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의장, 허상희 동부건설 대표이사와 홍문기 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유상철 부사장, 성경철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지역사회가 부산지역 최대 조선소인 한진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를 촉구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1937년 설립된 국내 최초 조선소로서 조선산업 발전의 축이자 부산경제를 상징하는 존재였으나 지난 10여 년간 업황 침체가 계속되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지난 달 채권단과 동부건설 컨소시엄 간의 매각 협상이 순조롭게 마무리되며 새 출발을 알렸다.

부산시는 2000여명의 일자리와 100여곳의 협력업체를 통해 지역경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한진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를 지원하고자 부산시의회와 부산상의, 시민단체, 동부건설이 함께 참여해 상호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참석자들은 부산경제 활성화와 부산대표기업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 한진중공업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노력 경주, 조선업 및 고용 유지, 지방·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 등의 뜻을 모았다.

한진중공업도 경영 정상화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이달 초 정부의 친환경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을 수주한 데 이어 일반 상선 수주를 확대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고 해당 분야의 인력 채용도 진행 중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한진중공업은 특수선 뿐 아니라 일반 상선과 고기술·고부가가치선 시장에서 이미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조선사"라며 "부산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확대를 염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앞당기는 데 부산 지역사회와 관계기관이 힘을 모아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홍문기 한진중공업 대표이사는 "그간 회사의 부침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회사를 응원해 주시는 부산시와 지역사회,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기대에 부응하고 부산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회사 전 구성원이 총력을 다해 경영 정상화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사진=한진중공업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