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부울경 초선들 “곽상도, 국회의원 자격 상실”…사퇴 촉구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27 17:43
“제 식구였다고 마냥 감쌀 수 없어”…부울경 민심 이탈 극심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수령 사실이 드러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26일 탈당계를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부산·울산·경남 지역 초선 의원들이 27일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수령과 관련, 곽 의원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강민국(경남 진주을) 박대수(비례대표) 박성민(울산 중구) 백종헌(부산 금정) 엄태영(충북 제천·단양) 정동만(부산 기장) 최승재(비례)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일로 곽 의원은 이미 공직자로서, 국회의원으로서 그 자격을 상실했다”며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도 국회의원직에 연연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이들은 “곽 의원이 탈당을 했기 때문에 당에서 조치할 수 있는 건 없다. 그래서 초선 의원들이 나설 수밖에 없었다”며 “같은 당 동료의원으로서 저희도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하지만 제 식구였다고 마냥 감쌀 수는 없다”고 했다.

이들은 “법적 책임 여부야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공인으로서 정치적 책임은 무거울 수밖에 없다”면서 “곽 의원은 깨끗하게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를 받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여야 정치권은 특검을 통해서 이번 사건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들이 곽 의원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부·울·경 지역의 민심 이탈이 극심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민 의원은 울산시당 위원장, 백종헌 의원은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 관계자는 “부산시장 보선 승리로 인해 돌아왔던 민심이 급속도로 이탈하고 있다”며 “여파가 만만치 않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