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7일 4분기 12~17세, 임신부, 추가접종(부스터샷) 계획을 내놓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2시10분 정례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접종 4분기 시행계획’을 발표한다.

4분기 시행계획에는 그동안 예방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임신부와 소아·청소년 예방접종 계획과 추가접종, 미접종자 접종계획 등이 포함된다.

앞서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심의를 통해 12~17세와 임신부에 대해 접종이 가능하도록 하고 기본 접종(얀센 1회·그 외 2회) 완료 6개월이 지났거나 면역저하자의 경우 6개월 전이라도 추가접종을 시행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소아·청소년 예방접종은 그동안의 일괄 접종 방식이 아니라, 본인 희망에 따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추가접종은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 시행을 권고하되, 면역저하자 등은 그전이라도 우선 추가접종할 수 있도록 했다.

추가 접종 대상에는 접종 완료 이후 6개월이 지난 대상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이 우선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4분기 접종 시행 계획에는 건강상 등 이유로 백신을 접종하지 못한 미접종자 접종계획도 포함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