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종전선언, 한반도 비핵화 이르는 모멘텀"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9-23 10:43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라디오 인터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엔 "청와대에 왜 묻나"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북한이 대화 테이블에 나오면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 문제를 언제든 함께 추진할 의사가 있다고 거듭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전화 인터뷰에서 "종전선언이라는 것은 정치적이고 상징적인 행위로, 여건만 되면 당연히 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 큰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UN)총회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박 수석은 "남북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에 이르는 길은 어느 누구도 쉽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임기가 얼마 남았든지 간에 관계없이 우리에게 주어진 역사적 소명을 따박따박 해나가는 것이 국민께서 문재인 정부에 국가 권력을 위임해 주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북한과 미국 간에 비핵화에 이를 수 있는 맨 첫 단계 신뢰의 구축"이라고 전했다. 결과가 아닌 첫 출발이자 비핵화에 이르는 모멘텀이 될 것이란 의미다. 북한이 여러 계기로 (종전선언을)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날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종전선언과 관련해 "우리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종전선언) 가능성을 논의하는데 열려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또 북한과의 대화 채널 가동 여부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전쟁 시에도 대화 채널은 열려 있듯이 (한반도 평화)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당사자들이 끊임없이 서로 대화 채널을 열어놓고 노력하고 있는 줄로 안다"고 답했다.

반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는 "그걸 왜 청와대에 묻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지만 청와대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방역, 백신 접종,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시사를 중심으로 불거졌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인 2014년 대장동 개발사업(성남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