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기업, 코로나19 겪는 동안 해외 의존도 심해져”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9-23 07:59
한경연, 내수 회복 속도 더뎌...활성화 대책 필요성 제기
국내 주요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늘었지만 해외 의존도는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이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총매출액은 723조6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보다 49조5000억원가량 늘었다.

그러나 이중 국내 매출 증가분은 6.3%에 해당하는 3조1000억원에 불과했다. 나머지 93.7%(46조4000억원)는 해외 시장에서 발생한 매출 증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100대 기업의 2019년 상반기와 올해 상반기 매출을 비교 분석한 결과 해외 매출액이 350조9000억원에서 397조3000억원으로 13.2% 증가하는 동안 국내 매출액은 323조2000억원에서 326조3000억원으로 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체 매출액에서 해외 매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해외시장 의존도도 2019년 52.1%에서 올해 54.9%로 높아졌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한경연은 최상위 기업을 제외한 상당수 기업이 국내 시장에서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국내 매출의 양극화가 심해졌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매출액 상위 20개 기업의 상반기 국내 매출액 합계는 2019년 131조원에서 올해 148조1000억원으로 13.1% 늘어났다.

반면 하위 80개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 합계는 2년 전보다 7.3% 감소한 178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내수 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