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B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4.0% 유지…물가상승률 2.0%"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9-22 13:32
중국도 8.1% 유지…베트남·태국은 하향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전국 각지에서 출발한 귀경객들이 김포공항으로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을 지난 7월 제시한 4.0%로 유지했다.

ADB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 전망 수정'을 발표했다. 

ADB가 전망한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은 4.3%를 제시한 국제통화기금(IMF)이나 4.2%로 내다본 한국 정부보다는 낮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한국은행 전망치와는 같다.

기획재정부는 "변종 바이러스 출현 등에도 예상외 순수출 강세와 견고한 민간 투자, 민간 소비 회복에 힘입은 결과"라고 분석했다.

ADB는 우리나라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3.1%를 그대로 유지했다.

올해 한국 물가 상승률은 지난 7월 1.8%보다 0.2%포인트 높은 2.0%로 전망했다. 내년 물가 상승률은 1.6%를 유지할 것으로 봤다.

ADB는 아시아 역내 국가의 올해 경제 성장률을 7.1%로 조정했다. 지난 4월 7.3%였던 전망치를 7월 보충 전망에서 7.2%로 하향한 데 이어 다시 한번 낮춘 것이다. 49개 아시아 역내 국가 중 일본·호주·뉴질랜드를 제외한 46개국 전망치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은 8.1%를 유지했다. 지난 7월은 물론 4월 전망치와도 같다. 인도 성장률도 10.0%로 변동이 없었다. 다만 4월(11.0%)보다는 낮았다.

베트남과 태국은 내림세를 이어갔다. 올해 베트남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7월 5.8%에서 이번엔 3.8%로 낮아졌다. 지난 4월(6.7%)과 비교하면 2.9%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태국은 지난 4월 3.0%에서 7월 보충 전망 때 2.0%, 이번 수정 전망에선 0.8%로 낮아졌다.

아시아 46개국 2022년 성장률은 7월과 같은 5.4%로 예상했다.

ADB는 "변종 바이러스 출현 등이 아시아 경제 회복 지연의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정책 입안자는 기후변화와 자연재해, 긴축 재정 상황 등 다른 위험 요소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