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엔지니어링, 중소형 발전용 스팀터빈 첫 실적…시장 확대 추진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9-22 09:42

이수길 KT엔지니어링 사업부문장(오른쪽)과 김범중 창원에너텍 대표(왼쪽)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엔지니어링 제공]

KT엔지니어링이 창원에너텍에 스팀터빈 발전 설비 구축에 나선다. 중소형 발전용 스팀터빈 시장 진출 이후 첫 실적을 올린 것이다.

KT엔지니어링은 창원에너텍과 '스팀터빈 발전 설비 구축 사업 등'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T엔지니어링은 창원에너텍 사업장에 스팀터빈 발전 설비를 구축하는 데에 협력하게 된다.

창원에너텍은 폐기물 고형연료(SRF)의 소각을 통해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스팀을 생산·판매하는 폐기물 중간 처리 업체다.

양사는 △창원에너텍 사업장에 대한 스팀터빈 발전 설비 구축 △향후 창원에너텍 사업장에 대한 노후 설비 교체·추가 설계·조달·시공(EPC) 등을 위한 상호 협력을 진행한다. KT엔지니어링은 창원에너텍 사업장에 맞춤형 스팀터빈 발전 설비 제안·컨설팅과 사업 추진 시 EPC 주사업자 역할을 맡게 된다.

앞서 KT엔지니어링은 지난 3일 발전 설비 설계·제작 전문업체인 월드파워텍과 협력해 중소형 발전용 스팀터빈 시장 진출을 알린 바 있다. 이번 협약은 KT엔지니어링의 솔루션 기반 에너지 사업의 첫 실적이다.

KT엔지니어링은 독일제 등 외산에 의존해온 국내 중소형 발전용 스팀터빈 시장에서 품질∙성능∙가격 경쟁력을 모두 갖춘 국산 제품으로 고객에게 설계·제작·설치, 시운전·정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수길 KT엔지니어링 사업부문장(전무)은 "이번 MOU를 통해 고객사인 창원에너텍이 기존 폐기물 처리, 스팀 공급 및 발전사업자뿐 아니라 탄소 중립 사회 실현에 기여하는 모범적인 사업장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스팀을 생산·판매하는 다양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중소형 발전용 스팀터빈 시장 확대를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