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추석 앞두고 방역현장 방문해 격려…"일상 회복의 큰 힘 될 것"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19 17:56
임시선별검사소, 생활치료센터, 지구대, 소방서 등 방문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석을 이틀 앞두고 임시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센터, 지구대, 소방서 등을 찾아 근무자를 격려했다.

김 총리는 19일 오후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에게 "여러분의 오랜 희생과 헌신이 결국 대한민국이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연휴 기간에도 전국의 보건소와 임시선별검사소를 최대한 운영 중"이라며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면 언제라도 검사를 받아달라"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어 의료모니터링·응급상황 대응 기능을 강화한 거점형 생활치료센터인 서울대 생활치료센터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김 총리는 남태령지구대를 찾은 자리에서 "이번 연휴를 잘 넘기면 코로나 방역 상황이 호전돼 삶의 질이 상당히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방역 장기화로 경찰의 피로도도 매우 높은데 '방역 경찰'로서의 헌신을 기억하고, 처우 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장 근무 중인 경찰에게 무전으로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소방서 방문 현장에서는 "추석 연휴 동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시설에 대해서 더욱 각별히 신경 써서 점검해야 한다"라며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현황 보고를 받은 후 추석 연휴기간 동안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