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국정감사 '안전·환경' 문제 집중···포스코·현대제철 CEO 증인 채택 여부 촉각

윤동 기자입력 : 2021-09-19 16:30
올해 치러지는 국정감사가 내년 대통령선거를 앞둔 전초전 성격이 짙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사회적 문제로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는 안전사고와 환경보호 등의 문제가 집중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중화학업계에서는 한 해 동안 안전사고가 많았던 포스코와 현대제철 최고경영자(CEO)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정치권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등의 여·야 의원들은 최근 일선 노동현장에서 사망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한 현대제철의 안동일 사장 등 철강사 CEO를 국감 증인·참고인으로 신청한 것으로 확인된다. 

아울러 탄소배출 등의 문제로 주요 대기업그룹 회장도 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이 느리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중화학 관련 대기업그룹에 시선이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등 탄소배출량이 많은 기업이 타깃으로 꼽힌다. 

또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재벌 대기업 오너로부터 직접 듣겠다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의 소환을 요청한 의원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치권과 관련 업계에서는 이처럼 광범위하게 신청된 증인·참고인 중 실제로 국감장에 출석할 인사는 소수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차기 대선을 앞두고 이목을 집중시키겠다는 차원으로 증인·참고인을 과도하게 광범위하게 신청하고 있고, 대선 캠프의 일도 많아 국감에만 집중하기가 어려운 탓이다.

또 대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신경이 날카로운 여야의 시각차로 인해 증인·참고인 채택이 지지부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많다. 실제 정무위원회에서는 유력한 대선 후보와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일부 기업 관계자들의 증인·참고인 채택을 둘러싸고 힘겨루기가 벌어졌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현재 추석 연휴로 인해 환노위는 오는 27일 고용노동부 국감 증인을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연휴에 앞서 16일 국정감사 계획서를 확정 지은 정무위의 경우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철강부문장)을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의 출연 촉구와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한 것으로 파악된다. 
 

국정감사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