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신문 "최근 공개된 北 김정은, 대역일 가능성 있어"

강현창 기자입력 : 2021-09-19 14:5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9일 북한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농적위대·사회안전군의 열병식을 지켜보다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광장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도쿄신문이 지난 9일 북한 정권수립 73주년 기념일 행사 때 체중을 줄이고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역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19일 도쿄신문은 당시 사진과 지난해 11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 당시 김 위원장의 체중이 140㎏이었던 때 찍힌 사진을 비교하며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대역을 내세운 것인지를 둘러싸고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김 위원장은 목이 거의 보이지 않았을 정도여서 체중이 140㎏대로 보였는데 이번에는 볼살이 빠지고 피부 윤기가 젊음을 되찾은 거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급격하게 변한 외모 때문에 대역설이 나오고 있다며 한국 국방부에서 북한분석관으로 일했던 고영철 다쿠쇼쿠대학 주임연구원의 주장을 전했다.

고 연구원은 최근 열병식에 등장한 김 위원장의 옆얼굴과 머리가 전과 다른 데다가 너무 젊은 모습이기 때문에 10명 이상인 경호부대 소속 대역 중 한 명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히라이와 준지(平岩俊司) 난잔대학 교수는 "(김 위원장) 본인 같은 느낌은 든다"며 "2012년경 모습으로 되돌아간 인상을 풍긴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