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철 말고 메타폴리스로 1초 출근하세요"…직방, 하반기 개발자 대규모 공채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9-17 10:30

[사진=직방]



직방은 프롭테크 서비스 강화를 목적으로 개발직군 대규모 채용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부터 다음달 15일까지 약 한 달간 개발직군을 모집하며 채용 규모는 000명이다. 해당 기간에 지원한 경력직 개발자에게는 1억원 상당의 사이닝 보너스(Signing Bonus)를 지급한다.

직방의 개발직군은 △서비스 개발과 메타폴리스(Metapolis) 개발을 맡고 있는 서비스개발그룹 △직방의 IT 인프라 및 보안을 담당하는 CTO실 △데이터 분석과 데이터 엔지니어링 부문의 데이터그룹 등 세 개 조직으로 나뉘어 있다.

현재 직방은 본사로 사용하던 사무실을 폐쇄하고 전면 원격근무(클라우드 워킹)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직방의 원격근무는 직방이 개발한 메타버스 협업 툴인 '메타폴리스'에 출근해 근무하는 것을 일컫는다. 대표와 임원을 포함해 전 직원이 메타폴리스로 출근한다.

이는 오프라인 근무지에 대한 제한을 두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즉 온라인상으로 연결만 되어 있다면 일하는 장소가 제주도 또는 호주라고 하더라도 관계없이 가능하다.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난다면 시간대가 비슷한 아시아 권역의 국가에서 근무가 충분히 가능하며, 해외 인재 유치에도 장벽이 없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 용산, 수서역 등 주요 역사에 채용 광고 캠페인도 진행한다. 직방에 입사하면 귀향할 필요 없이 고향에서 그대로 거주하며 명절을 보내고 일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전한다.

여선웅 직방 부사장은 "기술로 공간을 혁신하고자 하는 큰 목표를 위해서 IT 인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직방에 입사하게 된다면 본사와 가까운 거주지나 교통 편을 알아볼 필요 없이 직방의 메타폴리스에 접속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직방은 구성원 모두가 프로답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장려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원격근무가 가능할 수 있도록 원격근무 환경 조성비 100만원을 지급한다. 이 밖에도 자기관리비와, 레슨비를 비롯해 풍부한 오프라인 경험을 위해 1년에 한 번씩 리프레시 휴가를 지원한다.

채용 전형은 지원서 접수 후 코딩테스트가 진행되며 총 3차에 걸친 면접이 진행된다. 상세 모집 요강 및 팀과 직무 소개는 직방 채용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